靑, 반부패비서관 산하 특별감찰반원 전원 교체…비위사건 적발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8.11.29 19:02 수정 2018.11.29 19: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반부패비서관 산하 특별감찰반원 전원 교체…비위사건 적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의 특별감찰반에 파견된 검찰 소속 직원이 경찰 수사내용을 사적으로 캐물었다가 적발된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가 특감반장을 비롯한 반원 전원을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비서진과 직원들의 잦은 일탈로 공직기강이 해이해졌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분위기 쇄신을 위해 강도 높은 조처를 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조국 민정수석이 문제가 된 특별감찰반의 비위에 대한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같이 건의했고, 임 비서실장도 이를 수용해 즉각 절차를 밟을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부처를 감찰하는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 대통령 친인척 등을 감찰하는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이 별도로 있습니다.

이번에 교체되는 것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입니다.

앞서 청와대 특감반 소속 김모 수사관은 지난달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방문해 지인이 연루된 '공무원 뇌물 사건'에 대한 진척 상황을 물었으며, 청와대는 이에 대한 감찰조사를 벌인 결과 부적절한 행위로 판단해 검찰로 복귀조치를 했습니다.

조 수석은 이 사안에 대해 공직기강비서관실의 보고를 받고 김 수사관 외에도 부적절한 처신과 비위 혐의가 있는 특감반 파견 직원을 즉각 소속기관으로 돌려보내고, 소속기관이 철저히 조사하고 징계할 것을 건의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김 수사관 외에도 비위가 적발된 특감반 직원이 더 있었던 겁니다.

김 대변인은 "부정행위가 적발된 인원이 몇 명인지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며 "특감반원 규모에 대해서도 언급할 수 없다. 이제껏 특감반 숫자가 공개된 적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비위 행위자에 대해서는 관련 비위 사실을 해당 기관에 문서로 정식 통보할 것"이라며 "특감반원 전원은 오늘 오후 6시를 기점으로 원래 소속기관으로 복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해당 기관장은 청와대로부터 비위사실을 통보받는 대로 추가조사를 하고 징계를 내리게 된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