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특감반 직원들, 친목 도모한다며 근무시간 '골프 회동'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8.11.29 20:12 수정 2018.11.29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가 특별감찰반 직원을 모두 교체한 건 방금 전해드린 두 명의 문제 때문만은 아니었습니다. 특별감찰반 직원들이 친목을 도모한다면서 근무 시간에 단체로 골프를 친 사실이 청와대 감찰을 통해 드러난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어서 김정인 기자가 단독 취재한 내용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최근 반부패비서관 산하 특별감찰반 직원들이 근무 시간에 골프를 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골프를 친 인사들은 경찰에 지인의 수사 상황을 물어본 김 씨와 추가 비위자 A 씨 외에 경찰 등 타부서 파견 직원들도 포함됐습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골프를 친 것으로 지목된 특감반 직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여권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이들은 "직원들끼리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 두 팀으로 골프를 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동안의 관행"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외비인 감찰 내용을 유출하는 것은 징계 사안"이라며 SBS 취재 내용에 대한 즉답을 피했습니다.

청와대가 이번에 특감반 전원을 교체한 건 검찰 직원들의 비위 사실과 함께 직원들의 골프 회동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감반 직원들의 비위 정황에 이어 근무 시간 골프 회동까지 드러나면서 해이해진 청와대 공직기강에 대한 비난은 거세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