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흘째 중국발 황사…남부지방 내일 새벽까지 황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11.29 14:54 수정 2018.11.29 16: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흘째 중국발 황사…남부지방 내일 새벽까지 황사
전국 곳곳이 사흘째 중국발 황사에 신음하고 있습니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 현재 중국 중북부 지방에서 유입된 황사는 대부분 우리나라 상공을 떠서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강 기류가 나타나고 있는 강원 동해안과 울릉도, 서해 도서 지역에는 황사가 관측되는 곳이 있고, 충청도와 남부지방에도 평소보다 황사에 해당하는 미세먼지(PM-10) 농도가 높게 나타나는 곳이 있습니다.

오후 2시 현재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추풍령 227㎍/㎥, 대관령 189㎍/㎥ 울릉도·독도 165㎍/㎥, 울진 142㎍/㎥, 속초 141㎍/㎥, 흑산도 128㎍/㎥, 전주 127㎍/㎥, 태안 북격렬비도 124㎍/㎥ 등에서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0∼30㎍/㎥), '보통'(31∼80㎍/㎥), '나쁨'(81∼150㎍/㎥), '매우 나쁨'(151㎍/㎥ 이상)으로 나뉩니다.

기상청은 "황사는 차츰 동해상으로 대부분 빠져나가겠지만 충청 남부는 오늘 밤까지, 남부지방은 내일 새벽까지 황사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이어 "황사의 흩어지는 정도와 상층 기류의 흐름에 따라 지상에서 관측되는 황사 농도는 매우 유동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