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경기 중 의식 잃은 이승모…긴박한 상황 속 빛난 모두의 대처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1.29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K리그 축구 경기 도중 광주FC 이승모 선수가 사고를 당하자 심판과 선수들이 재빠르게 대처해 생명을 살렸습니다.

어제(28일) 오후 대전 월드컵경기장에서는 2018 K리그2 광주FC와 대전시티즌의 준플레이오프 경기가 열렸습니다.

전반 3분쯤, 이승모 선수가 대전 윤경보 선수와 공중볼 경합을 벌이던 중 그라운드에 떨어졌습니다.

이승모는 머리부터 떨어지면서 체중이 그대로 실린 채 목이 꺾여 순간 의식을 잃었습니다. 

떨어질 때 자세 그대로 몸이 굳은 이승모를 본 김희곤 주심은 곧바로 호각을 불고 의료진을 불렀습니다.
이승모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긴박한 상황, 주심은 쓰러진 이승모의 입에 손을 넣어 기도를 확보하고 인공호흡을 실시했습니다.

그 사이 의료진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고, 광주 선수들은 이승모의 다리를 붙잡고 혈액순환이 되도록 도왔습니다.

경기 중이던 선수도, 관중석도 모두 긴박한 상황 속에 숨을 죽이고 이승모를 걱정했습니다.
이승모빠른 응급처치 덕분에 이승모는 다행히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근처 병원으로 옮겨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승모는 목뼈에 실금이 생겼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광주FC 관계자에 따르면 이승모는 현재 의식이 돌아와 의사소통이 되는 상태로, 다행히 척추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올해 20살인 이승모는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 명단에 올라 금메달 주역으로 활약했습니다. 

(영상 편집 : 김보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