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고개 숙인 채 눈물…"해보겠습니다" 진심 어린 다짐

SBS뉴스

작성 2018.11.29 00:54 수정 2018.11.29 0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골목식당홍탁집 아들이 눈물을 보였다.

28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홍은동 포방터시장의 세 번째 솔루션을 떠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일주일 만에 다시 포방터시장의 막창집에 들어섰다. 그는 바뀐 가게의 모습에 "잘하셨다"고 칭찬한 뒤 곱창찌개를 시식했다. 맛을 본 백종원은 "맛있어요"라고 칭찬을 했다. 그리고 그는 "쌈장에 새우젓도 같이 드려서 막창을 찍어먹게 하자"고 새로운 솔루션을 제안했다.

백종원은 연신 곱창찌개의 맛을 칭찬하며 "맛있어서 이거 먹으러 여기까지 오겠다"고 말했다. 뒤이어 막창집을 찾아온 시식단도 막창집 곱창찌개에 호평을 이었다. 지난번 대부분의 음식을 남겼던 주변 시장 상인도 남김없이 밥을 먹을 정도였다. 곱창집 사장님은 "벌써 욕심이 생긴다"며 "앞으로 더 노력해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홍탁집을 찾았다. 다시 한번 홍탁집 아들을 호되게 혼낸 백종원은 "어머니는 상황실로 올려 보내고 혼자 가게 해보라"고 지시했다.

이에 조보아가 홀을 돕기 위해 홍탁집에 투입됐다. 상황실의 어머니는 "일주일 동안 아들이 나를 설거지시켜본 적이 없다"며 아들이 많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백종원은 "제가 더 세게 혼내는 건 원래대로 돌아갈까 봐 그렇다"며 "이번 기회에 싹 고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어머니 역시 "맞다. 자기 인생이 달렸으니까"라고 말하며 다시 한번 눈물을 보였다.

그때 첫 손님이 홍탁집 가게로 들어섰다. 홍탁집 아들은 혼자서 닭볶음탕 만들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아직 미숙한 탓에 닭볶음탕의 속도는 어머니에 비해 현저히 느렸고 24분 만에 첫 테이블에 서빙이 됐다.

속도가 느린 탓에 닭볶음탕은 계속해서 밀리기 시작했다. 닭볶음탕 세 테이블을 하는데 거의 한 시간이 소요된 것이다. 조보아는 40분 동안 기다리던 손님들에게 음료수를 서비스하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맛을 본 손님들은 "닭에 양념이 깊이 안 뱄다"며 아직 맛이 부족하다는 평을 했다. 한 손님은 "우리 엄마 닭볶음탕 하고 남은 거를 다음날 또 끓이면 이런 맛 난다"고 전했다.

요리를 마친 홍탁집 아들은 조보아에게 "핑계 댈 게 없다. 보인 게 그런 것뿐이니까"라며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앞길이 이게 맞는 건지 가야 하는 건지, 아니면 고생하신 어머니를 위해서 이 길이 맞는 건지 사실 혼란스럽다"며 갈피를 못잡겠다는 심정을 고백했다.

홍탁집 아들은 혼자 남은 식당 부엌에서 조용히 눈물을 훔쳤다. 상황실의 백종원은 "해보자고요. 제가 보기엔 아들 할 수 있다"고 북돋았다. 그리고 백종원은 홍탁집으로 들어가 홍탁집 아들에게 "솔직히 심란하죠?"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게 식당을 처음 하면 겪는 게 이거다. 나도 이랬다"고 "세상의 모든 진은 다 빠진 것 같은데 정작 매출 보면 용돈보다 안 나온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마지막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지 물어보겠다. 해볼래요?"라고 물었다. 하지만 홍탁집 아들은 쉽게 대답하지 못했다. 한참을 고민하던 아들은 "네. 해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백종원이 가게를 떠나고, 홍탁집 아들은 다시 부엌에서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훔쳤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