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끝까지판다] "제자 편법 채용하고 나랏돈 줬다"…카이스트 총장 고발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8.11.28 21:06 수정 2018.11.28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끝까지판다 팀이 며칠 전에 카이스트 총장의 연구비 횡령 의혹도 전해드렸었는데, 이 내용을 조사한 정부가 총장을 포함해서 네 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한세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디지스트'는 2013년, 미국 버클리대 연구소 계약직이던 임 모 씨를 정식절차를 거치지 않고 겸직 교수로 채용합니다.

임 씨는 약 3년 동안 연구에 참여하지도 않고 급여로 1억 4천만 원을 받았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 결과 임 씨 채용과 급여 지급은 당시 디지스트 총장이던 신성철 현 카이스트 총장이 지시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 씨는 신 총장의 제자입니다.

[디지스트 관계자 : 국제공동연구 형식을 빌렸지만, 솔직히 말하면 한 사람에게 특혜를 준 돈이거든요.]

신 총장은 국가연구비를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임 씨가 근무하는 버클리대 연구소 장비를 무상 사용하는 게 가능한데도 사용료 명목으로 연구비를 지급받아 2014년부터 올해까지 모두 22억 원을 미국에 보냈다는 겁니다.

건네진 연구비의 절반가량은 임 씨의 인건비로 쓰였습니다.

과기부는 학교 내부 문건과 이메일 분석을 통해 신 총장이 임 씨 청탁을 받고 계약을 추진했다고 판단했습니다.

과기부는 신 총장과 제자 임 씨, 연구 계약에 관여한 교수 등 모두 4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신 총장은 취재진에게 고발 내용을 아직 파악하지 못해 해명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과기부는 검찰 고발과 별도로 추가 감사를 진행해 신 총장의 직무를 정지시키고 해임 등의 중징계를 카이스트 이사회에 권고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조창현·이승환, 영상편집 : 김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