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승무원③] '피폭 논란' 계속되는데…관리 안 되는 '우주방사선'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8.11.28 20:37 수정 2018.11.28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 내용 취재한 강청완 기자 나와 있습니다.

Q. 외국 사례는?

[강청완 기자 : 미국과 유럽에서는 1990년대부터 이 문제가 이슈가 돼서 관련 제도를 만들었습니다. 국제 방사선 방호위원회 권고가 나오면서부터인데요, 우리나라도 뒤늦게 지난 2012년에야 관련 제도를 만들긴 했는데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느슨하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Q. 느슨한 제도 이유는?

[강청완 기자 : 일단 방사선과 암의 상관성을 입증하려면 장기적인 자료 축적과 연구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유럽 여러 나라에서는 승무원을 그만둔 뒤 30년, 또는 75세까지 비행기록이라든지 관련 정보를 보관하게 돼 있거든요, 그런데 우리나라는 5년만 보관하게 돼 있습니다.

또 미국·일본 등은 자국 사정에 맞는 방사선 관리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서 쓰고 있는데 우리는 10년도 더 된 옛날 미국 프로그램을 수입해서 쓰고 있습니다.]

Q. 검증할 방법 없나?

[강청완 기자 : 이 문제는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논란이 됐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국회의 도움을 받아서 진짜 위험한지 아닌지 직접 재보자, 논란을 끝내보자고 항공사 측에 제안했습니다. 이게 우주방사선을 측정할 수 있는 기기인데 개당 3천만 원 정도 하거든요, 항공사 측이 최종적으로 취재 목적의 실측은 부담이 된다고 거부 입장을 전해 왔습니다.

현재 정부에서 연말과 내년 초에 실태 조사에 나선다고 하니까 그 결과를 지켜봐야겠습니다.]

▶ [승무원①] "방사선 탓에 혈액암" 산재 신청…의료진 "가능성 있다"
▶ [승무원②] "엑스레이 80번 찍는 수준"…항공사는 "관련 없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