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고위 공무원 '北 스파이 혐의' 체포…"北 자주 왕래"

배재학 기자 jhbae@sbs.co.kr

작성 2018.11.28 07:42 수정 2018.11.28 0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랑스 상원 소속 공무원이 북한을 위해 스파이 활동을 한 혐의로 프랑스 정보당국에 체포됐습니다. 구체적인 스파이 혐의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배재학 특파원입니다.

<기자>

프랑스 정보기관인 국내 안보국은 브누아 케네데라는 프랑스 상원 관리를 지난 26일 저녁 파리의 자택에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안보국은 현재 케네데를 구금하고 북한에 정보 제공 활동을 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프랑스 당국은 지난 3월 케네데의 혐의점을 포착해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케네데의 구체적인 스파이 혐의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프랑스 상원의 한 분과에서 행정 업무를 담당하는 케네데는 프랑스와 북한의 친선을 주장하는 '프랑스-코리아친선협회' 회장을 맡으면서 북한을 자주 왕래해 왔습니다.

파리에서 개최되는 국내 관련 행사에도 모습을 보였던 케네데는 프랑스 매체에 출연해 북한 문제에 대한 코멘트를 하기도 했습니다.

[브누아 케네데 (지난 8월, RT 프랑스방송) : 북한은 먼저 손을 내밀었습니다. 핵시험장을 폐쇄하면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중단 의지도 보였습니다.]

케네데가 속한 프랑스 상원은 이번 일에 대한 언급을 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