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청와대, '사칭 메일' 수사 의뢰…"반국가적 행태"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1.27 2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국가안보실 비서관을 사칭한 이메일이 대량 유포돼 청와대가 정식으로 경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반국가적 행태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가안보실 권희석 비서관을 사칭해 작성된 가짜문서라고 청와대가 밝힌 문건입니다.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평가와 전망'이라는 제목인데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만들었다고 쓴 뒤에 "한국에 대한 미국의 불신과 우려가 증가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어제(26일) 한 경제매체는 이 문건을 단독입수했다며 한·미 간 균열을 청와대가 쉬쉬한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민정수석실 등의 조사 결과 해킹된 모 대학 연구원 이메일을 통해 이 문건은 대량 유포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청와대는 한미동맹을 이간질하는 반국가적 행태라며 경찰 수사를 정식 요청했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허위 조작 정보가 생산·유포된 경위가 대단히 치밀한 데다 담고 있는 내용 또한 한미동맹을 깨뜨리고 이간질하려는 반국가적 행태입니다.]

한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 비서관 이름이 도용됐고 치밀한 제작을 거쳐 유포까지 됐다는 점에서 위험한 사안"이라며 강경 대응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관련 보도를 한 언론사에도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박진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