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대화 줄줄이 걷어차는데…'유감 표명'이 최선?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8.11.27 2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강제징용 배상 판결 또 화해치유 재단 해산과 관련해 일본의 반발이 도를 넘고 있습니다. 예정됐던 한일대화 일정 4개를 줄줄이 취소했고 급기야 '엄포성 발언'까지 했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다시 강한 유감을 나타냈는데, 과연 이게 최선인지 정부 안에서도 의문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고노 다로 외무상의 어제(26일) 발언, 전혀 외교관 같지 않았습니다. 강경화 장관의 방일 검토 발언에 제대로 된 답변을 갖고 오지 않으면 곤란하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사 문제와 경제, 문화 같은 미래지향적 관계 문제를 분리 대응한다는 우리의 투 트랙 기조를 무시한 채 일본은 원 트랙입니다.

오늘 행안부 차관이 참석할 예정이었던 한·일 내정관계자 교류 회의를 포함해 대화 일정을 줄줄이 걷어차며 일본은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오늘도 '강한 유감'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런 저강도 대응이 과연 최선이냐는 불만이 정부 안에서도 적지 않습니다.

이낙연 총리는 2주 전 간부 회의에서 '4건의 한일 회담이 불발됐는데도 외교부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며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로서는 국민 정서와 투 트랙을 통한 대일 관계를 동시에 고려해야 하는 딜레마에 빠진 상황입니다.

[양기호/성공회대 일본학과 교수 : (한국이) 충분한 대책이 만들어지기까지 섣불리 대응하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고 봅니다.]

일각에서는 대일외교 톤을 조정할 수 있는 정부 차원의 판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CG : 장성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