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도 세월호도…희생자 가족 무력화 앞장선 '610부대'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11.27 20:31 수정 2018.11.27 2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 민주화 운동의 진실을 덮기 위해서 군이 어떻게 했는지 보여주는 문건 하나 더 전해드리겠습니다. 군 정보기관이 나서 희생자 가족들 불법 사찰하고 또, 협박과 회유를 통해서 무력하게 만들었다는 내용인데 그런 일을 했던 부대는 시간이 흘러서 4년 전에도 세월호 유가족을 상대로 똑같은 짓을 했습니다.

계속해서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990년 당시 보안사령부의 '610보안부대'가 작성한 문건입니다.

'5·18 행불자 가족회 해체 유도'라는 제목으로 '5·18 10년 차 행사 최소화'를 위한 '유족 건전화 사업'의 일환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가족회가 행불자 시신을 찾아달라 사망자와 동일한 위로금을 달라 요구하고 있고 강경한 유족 단체와 연계해 5·18 책임자 처벌을 강하게 주장한다는 것을 해체가 필요한 이유로 들고 있습니다.

610부대는 우선 당시 행불자 가족회 회장을 집중 공략했습니다.

회장과 죽마고우인 당시 광주시청 공무원을 찾아내 이 계획에 끌어들였고 610부대 준위도 직접 나서 회유 작전을 폈습니다.

강경단체 임원들이 단체를 개인 출세 기반으로 이용한다며 '이간책'을 펴기도 했습니다.

결국, 행불자 가족회는 5·18 10주년 행사 한 달 전인 1990년 4월 18일 해체됐습니다.

610부대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계속해서 '강경단체 내분 조성', '각종 문제행사 참여 차단'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1990년에 이 일을 했던 610부대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유족을 불법 사찰했던 기무사 610부대와 같습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위원양)   

▶ [단독] "여학생 창피 주려고…" 5·18 성폭력 '정당화'
▶ 5·18 진실 밝힐 문건 더 있다…30년 악습 끊을 '특위' 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