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세먼지에 황사까지 습격…나빠진 대기질에 곳곳 '주의보'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11.27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마스크로 중무장하고도 밖을 나서기가 참 겁나는 하루였습니다. 미세먼지에다 중국발 스모그, 황사까지 몰려왔는데요, 내일(28일) 오후부터는 점차 미세먼지와 황사가 약해지겠다는 예보입니다.

공항진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이 뿌연 먼지에 갇혀 답답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초미세먼지 농도가 환경기준치의 2배 가까이 올라간 것을 비롯해 중부와 남부의 북부를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경기 북부와 강화, 충남 북부와 전북 일부에는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남부지방의 미세먼지는 점차 흩어지고 있지만, 중부지방은 고농도 미세먼지에 황사까지 가세하면서 대기 질이 더욱 나빠지고 있습니다.

오후 들어 백령도 등 일부 섬지방에 황사가 관측된 데 이어 수도권 일부에도 황사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백령도와 연평도의 미세먼지 농도는 평소의 10배 수준까지 치솟기도 했습니다.

이번 황사는 내일 아침까지 곳곳에 영향을 준 뒤 점차 물러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환경부는 국내에서 발생한 먼지에 중국발 미세먼지와 황사까지 더해져 내일 오전까지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곳이 많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