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현장영상] 화염병 던진 이유 묻자 "권리 찾기 위해서"…70대 경찰 조사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1.27 12:05 수정 2018.11.27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서초경찰서는 오늘(27일) 오전 9시 10분쯤 대법원 정문 앞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 차량을 향해 화염병을 던진 혐의로 74살 남 모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남 씨가 던진 화염병으로 김 대법원장이 타고 있던 승용차 타이어에 불이 옮겨 붙었고, 남 씨 자신의 몸에도 불이 붙었습니다.

현장에 있던 청원경찰들이 곧바로 소화기로 진화하면서 불은 금방 꺼졌으며, 남 씨는 현장에서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습니다.

차량에 탑승해 있던 김 대법원장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입니다.

남 씨는 개인 소송과 관련해 대법원 앞에서 공정한 재판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단 파출소로 옮겨진 남 씨는 경찰서로 이동하면서 왜 화염병을 던졌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내 권리를 찾기 위해서"라고 답했습니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공범 유무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김세경, 영상편집: 이은경) 

▶ [영상] 대법원장 차량 진입하자…정문으로 달려와 화염병 투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