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보컷] "구름인 줄 알았는데"…도심 건물 가려버린 서울의 대기 상황

오기쁨 에디터,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1.27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보컷'입니다.

미세먼지에 황사까지 더해지면서 뿌옇게 변한 대기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오늘(27일) 오전 7시쯤 서울 광진구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찍은 사진을 한 시민분께서 제보해주셨습니다.
제보컷멀리 보이는 잠실 제2롯데월드타워 앞으로 회색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습니다.

안개처럼 보이는 잿빛 대기층에 가려 건물들도 뿌옇게 보이는데, 주변에 서 있는 시민들도 그 모습을 걱정스레 지켜보고 있습니다.

사진을 직접 촬영한 제보자 백종배 님은 SBS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처음에는 구름인 줄 알고 눈여겨봤는데 아무래도 황사와 미세먼지 같아서 찍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오전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평소의 2~3배에 달하는 약 40㎍/㎥까지 치솟았습니다.

오후에는 중국에서 밀려온 스모그에 황사까지 유입되면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더 높아질 전망입니다.

시청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뉴스, SBS '제보컷'입니다.

(제보 : 시청자 백종배 님)

▶ SBS 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채택 시 모바일상품권(1만 원)을 드립니다.
제보컷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