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억울함 들어" 심경 밝힌 김성수…동생은 '공동 폭행' 혐의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8.11.21 21:00 수정 2018.11.21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가 검찰에 넘겨지면서 범행 경위와 심경을 밝혔습니다. 억울한 마음이 들어 범행하게 됐다고 했는데 현장에 함께 있던 김성수의 동생에 대해서는 살인 공범이 아닌 공동 폭행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피의자 김성수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었다는 법무부 의견과 함께 살인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김성수는 취재진 앞에서 범행 당시 경위와 심경을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김성수/피의자 : 제가 (테이블을) 치워달라고 한 게 그렇게 큰 잘못인가 하는 그런 억울함이 들었고. 계속 억울했고 같이 죽이고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경찰은 현장에 함께 있었던 김성수의 동생도 살인의 공범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동생이 피해자를 뒤에서 잡고 있을 때는 김성수가 흉기를 꺼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영상에서 흉기가 확인된 뒤부터는 동생이 형을 말리는 것이 확인되고 형제가 살인을 모의한 증거도 찾을 수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대신 동생이 피해자를 뒤에서 붙잡은 행위에 대해 공동 폭행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유족 측은 입장문을 내고 반발했습니다.

동생이 피해자를 붙잡은 시점에 김성수가 흉기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으므로 철저히 추가 수사를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유족 측은 또 피해자가 불친절하게 응대해 무시당했다는 김성수의 주장 또한 죄책을 줄이려는 허위 변명에 불과하다고 반박했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김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