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살인 김성수 형제, 검찰로…동생은 공동 폭행 혐의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8.11.21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인 김성수의 동생에게 경찰이 공동폭행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경찰은 수사 결과 동생에 살인 공범을 적용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판단하고 김성수 형제를 검찰에 넘겼습니다.

정다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이 PC방 살인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관련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사건 당시 CCTV 영상을 분석해 피해자가 서 있을 때는 흉기가 사용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살인 피의자 김성수의 동생 A 씨가 피해자를 뒤에서 잡은 상황에서는 흉기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런 이유로 경찰은 A 씨를 살인 공범으로 볼 수 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다만, A 씨가 피해자의 허리 부위를 잡아당기는 방법으로 유형력을 행사한 것에 대해 공동폭행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A 씨는 폭행을 계속 말리려고 했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성수는 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에 송치되면서 동생의 폭행 가담을 인정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김성수 : 저는 동생이 무죄라고 확신을 했었는데 동생 CCTV를 보고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동생도 벌을 받아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성수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서 있었을 때는 주먹으로 때리다가 쓰러지자 흉기를 사용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김성수를 살인 혐의로 동생 A 씨를 공동폭행 혐의로 각각 검찰에 기소 의견 송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