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의료' 한 번에 해결…노인 안심 주택 4만호 공급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18.11.20 22:09 수정 2018.11.20 2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건복지부가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서비스, 이른바 '커뮤니티 케어' 계획안을 발표했습니다. 핵심은 노인이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건데 이를 위해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임대주택 4만 호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에 있는 한 공공임대 아파트입니다.

자녀들에게 부담을 지우지 않겠다며 홀로 살기를 택한 고령자들을 위해 3년 전에 세워졌습니다.

164세대, 모두 같은 여덟 평 크기입니다.

집 안 곳곳 손잡이가 붙어 있고 세면대 높낮이 조절도 가능합니다.

[김순자/공공 임대아파트 거주자 : (화장실에서 손잡이를) 잡고 일어나서 또 위에 수건걸이를 잡고 나오고 좋았죠. 집이 없으니까 아들 집에 얹혀 있었거든요.]

아파트 단지에 물리치료실과 건강상담실이 있고 정기적으로 의사가 방문해 검진도 합니다.

집 안에서 오랫동안 움직임이 없으면 관리실로 신호를 보내는 센서까지 설치돼 있습니다.

주거와 요양·의료 서비스를 한 번에 해결하게 돼 있습니다.

주로 기초수급자가 입주 가능한데 300~400만 원의 보증금에 월 임대료가 5만 원에 불과합니다.

[설정숙/공공 임대아파트 거주자 : (주변에서) 어떻게 혼자 따로 사느냐 그랬는데 와서 보니까 홀딱 반했어요.]

보건복지부는 이런 지역사회 돌봄 서비스를 10년 안에 보편화하겠다는 목표입니다.

그리고 2022년까지 노인 공공임대주택 4만 호를 짓기로 했습니다.

또, 기존 주택에는 미끄럼 방지 바닥재와 안전 손잡이를 설치해 주는 집수리 사업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2022년까지 케어안심주택 등 핵심인프라를 확보하고, 지역사회 통합 돌봄에 관한 기본법을 제정함으로써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습니다.]

또,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위해 집으로 찾아가 혈압과 혈당 등을 확인하고 만성질환을 관리해주는 방문 건강서비스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춘동·제 일, 영상편집 : 이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