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SBS 뉴스

작성 2018.11.19 20:06 수정 2018.11.19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 전국법관대표회의가 양승태 사법부 시절 '재판개입'이 "중대한 헌법위반"이라며 사건에 연루된 판사들에 대한 탄핵을 검토해야 한다고 선언했습니다. 판사들이 동료 판사들에 대해 탄핵을 요구하면서 국회의 탄핵소추 주장에 힘이 실릴 전망입니다.
▶ "중대한 헌법위반 행위"…판사들도 사실상 탄핵 촉구

2. 그동안 법원이 존재를 부인해왔던 사법부 블랙리스트로 판단되는 문건을 검찰이 확보했습니다. 법원행정처 정책에 반대한 판사들에게 인사 불이익을 준 정황이 담겨있습니다.
▶ "사법부 블랙리스트 발견"…성추행 판사와 함께 관리됐다

3. 해당 문건에는 사법행정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문제 판사로 분류하고 노골적으로 비난한 내용이 포함돼있습니다. 문건은 사법부 최고위층에게까지 보고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비판 판사 콕 집어 '인사 불이익'…양승태가 결재

4. 이재명 경기지사가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의 주인이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경찰이 자신을 끌어내릴 목표를 정하고 증거를 짜 맞췄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김혜경 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 이재명 "글쓴이, 내 아내 아니야…가혹한 정치적 공격"

5. 12·12 군사반란에 연루돼 해외로 도피한 조홍 예비역 장성이 23년째 군인 연금을 받고 있어 논란입니다. 연금 수령을 위해 조 씨가 매년 소재지를 신고했는데도 정부와 사법당국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23년째 도피 생활하며 연금 받아 챙겼는데…소재 불명?

6. 여자 컬링 '팀 킴'의 폭로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특정감사를 시작했습니다. 선수들에 대한 인권 침해가 있었는지, 또 지원비와 상금 횡령이 있었는지를 확인합니다. 이런 가운데 팀 킴을 배출했던 경북 의성군에서는 김경두 씨 일가의 전횡에 대한 증언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 '팀 킴 파문' 합동 감사 착수…속속 드러나는 '추가 폭로'

7. 한 유통회사 대표가 직원에게 갑질에 폭행까지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골프채와 쇠파이프까지 들고 직원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골프채·쇠파이프로 맞았습니다"…사장님의 끔찍한 폭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