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만하라니까!" 날 선 이해찬…민주당 내부 '시끌'

친문 의원 "이재명, 탈당해 정치적 책임져야"

이세영 기자

작성 2018.11.19 20:34 수정 2018.11.19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사태에 대해 극도로 말을 아낀 채 지켜보자고 하지만 당 내부는 시끄럽습니다. 이재명 지사가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요구부터 당 차원의 조사단을 꾸리자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 수사 결과 발표 이후 민주당의 첫 지도부 공식 회의, 이재명 지사에 대한 공개 발언은 아예 없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오늘 최고위에서는 논의가 안 나왔나요?) 그만하라니까!]

검찰 수사까지 지켜보겠다는 겁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상황에 대해선 걱정을 하죠. 어떤 구체적 조치를 취하기 위해선 사태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하지 않나….]

하지만 비공개로 의견 수렴은 진행 중입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19일) 오후 여의도 한 식당에서 중진 의원들과 만나 이 지사 일에 대해 의논했습니다.

이 지사가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 친문 의원은 SBS와의 통화에서 "일단 탈당을 해 정치적 책임을 지는 게 도의에 맞다"고 말했습니다.

이종걸 의원은 "재판 결과가 나온 후 조치를 취한다면 정쟁만 길어진다"며 "당 조사단 구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한국당은 '비문 찍어내기' 아니냐며 여권 내 '권력 암투설'과 연관 지어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여권 내부를 야권이 지켜보기에도, 분명한 정치적 보복이 있는 것 같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의원총회를 열 예정인데 이 지사 거취를 놓고 파열음이 나올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