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리도 유럽처럼 번호판에 디자인 넣을까요"…선호도 조사

"우리도 유럽처럼 번호판에 디자인 넣을까요"…선호도 조사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19 08:15 수정 2018.11.19 1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우리도 유럽처럼 번호판에 디자인 넣을까요"…선호도 조사
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 체계가 '333가4444' 형식으로 바뀔 예정인 가운데 유럽처럼 번호판에 디자인을 도입할지 국민 선호도를 조사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19일)부터 2주 간 국토부 홈페이지에서 자동차 번호판 디자인 도입 관련 선호도 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7월 국토부는 내년 말이면 소진되는 자동차 등록번호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현행 자동차 번호 체계에 앞자리 숫자 한자리를 추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새 체계는 내년 9월부터 신규 발급되는 번호판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숫자 1개를 앞에 추가하는 경우 약 2억1천개의 번호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어 통일 시대에 대비하기에도 충분한 용량입니다.

아울러 현행 주차·단속 카메라의 판독성에도 큰 문제가 없어 현행 시스템으로 자동차 번호를 관리하기에도 부작용이 적습니다.

국토부는 새 번호 체계 결정 이후 번호판에 디자인 요소를 가미하기 위해 전문기관과 학계, 업계,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했습니다.

그 결과 전반적으로 통일적인 디자인을 사용하는 유럽형 번호판 체계를 기본으로 하면서 한국적 특성에 맞게 국가상징문양, 국가축약문자, 위변조방지 홀로그램 등을 삽입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번호판 선호도 조사 기간 한국갤럽을 통해 국민 1천2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도 함께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