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바 개인투자자 지분 3조 원대…"소액투자자만 2조 원"

삼바 개인투자자 지분 3조 원대…"소액투자자만 2조 원"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19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바 개인투자자 지분 3조 원대…"소액투자자만 2조 원"
일반 개인투자자가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 규모가 3조 원을 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재벌닷컴에 따르면 고의 분식회계로 거래가 정지된 지난 14일 현재 일반 개인투자자가 보유한 삼성바이오 주식 수는 960만2천442주, 지분율 14.53%로 추정됐습니다.

전체 발행주식에서 지난 6월 말 현재 최대주주와 기관투자자가 신고한 보유 주식과 이달 14일 현재 외국인 투자자가 가진 주식을 차감하는 방식으로 추산한 것입니다.

일반 개인투자자가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 평가액은 거래정지 직전인 14일 종가 기준으로 3조2천120억원에 달한 셈입니다.

재벌닷컴은 이달 14일 현재 외국인 보유 주식도 598만7천873주, 지분율 9.05%로 2조29억원 규모에 달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대주주인 삼성물산의 보유 지분은 6월 말 기준 43.44%로 9조6천144억원 규모에 달했습니다.

그다음으로 지분 31.49%를 보유한 삼성전자의 보유 주식 가치는 6조9천699억원 수준이었습니다.

기관투자자 중에는 삼성자산운용과 한국투자신탁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등의 보유 지분이 많은 편이었습니다.

거래정지로 투자자금이 묶인 일부 소액투자자는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정회계법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