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강산관광 기념행사 4년 만에 개최…각계 인사 100여 명 방북

금강산관광 기념행사 4년 만에 개최…각계 인사 100여 명 방북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18 10:44 수정 2018.11.18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강산관광 기념행사 4년 만에 개최…각계 인사 100여 명 방북
금강산관광 시작 20주년을 기념하는 남북공동행사가 이틀간의 일정으로 북측 금강산에서 막을 올립니다.

현대그룹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금강산문화회관에서 열리는 기념식을 시작으로 기념식수, 축하공연, 만찬에 이어 내일 현지 참관 등으로 이어집니다.

북한에서 금강산관광 기념행사가 열리는 것은 지난 2014년 16주년 행사 이후 4년 만입니다.

올해 기념행사에는 남측에서 현정은 회장을 비롯한 현대그룹 임직원 30여명과 외부 초청인사, 취재진 등 100여명이, 북측에서 아태 관계자 등 80여명이 각각 참석합니다.

특히 남측에서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 현직 여야 의원 6명이 방북합니다.

자유한국당 의원은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임동원·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김성재 전 문화관광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과 함께 대한불교 조계종과 금강산투자기업협회, 한국관광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관계자들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유효한 상황이어서 이번 행사 기간에 현대그룹의 금강산관광 재개 문제가 구체적으로 거론될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참석자들 사이에서 남북간 경협과 교류 방안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