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장미여관 관계자, 강준우-육중완 저격 "슈퍼스타 두 분, 돈 많이 버시겠다"

SBS뉴스

작성 2018.11.13 0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장미여관 관계자, 강준우-육중완 저격 "슈퍼스타 두 분, 돈 많이 버시겠다"
밴드 장미여관이 해체를 발표한 가운데 멤버 강준우와 친분이 있는 장미여관의 한 관계자가 강준우와 육중완 등 두 명을 향해 공개적으로 수위 높게 비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장미여관 관계자 A씨는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슈퍼스타 두 분은 수익 나누던 거 늘어서 돈 많이 버시겠다."면서 "역시 이 세상은 남의 밥그릇까지 뺏어야 잘사는 세상"이라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강준우와 친분이 있다는 A씨는 "스포트라이트 받는 두 분 뒤에서 열심히 받침목이 되어 주시는 세 분이라 생각했건만. 그냥 병풍이라고 생각하신 분이 계신가 보다. 장미여관 해체 이유가 음악적 견해나 생각하는 철학이 달라서라고 설명하던데 장미여관 분해와는 너무 먼 이야기 같아서 부끄럽고 유치하고 더러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 A씨는 강준우를 향해 "형님 앞잡이 노릇할 때는 잘해주시다가 진짜 제가 힘들 때 실수로 전화 한 통 한 걸로 토사구팽 하셨다. 인생에 대해 참교육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당신보다 분명 덕망 높고 인품 높으신 분들 많으니 아래 것들이라 생각하지 마시라. 인성으로 따지면 거의 맨 아래 땅바닥에서 기어 다니시는 분이. 쯧쯧"이라고 맹비난했다.

지난 12일 장미여관의 소속사는 "멤버 간 견해 차이로 장미여관이 해체를 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육중완과 강준우가 육중완 밴드로 활동할 예정인 가운데 나머지 임경섭을 비롯한 세 멤버들이 장미여관 해체가 불합리한 수익분배와 탈퇴 권고였다고 주장해 논란을 낳았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