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육중완이 나가라고 했다"…장미여관 멤버, 해체 둘러싼 갈등 '폭로'

SBS뉴스

작성 2018.11.12 1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육중완이 나가라고 했다"…장미여관 멤버, 해체 둘러싼 갈등 폭로
밴드 장미여관(육중완, 강준우,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이 결성 7년 만에 해체를 발표한 가운데 멤버간 불화까지 알려져 충격을 전하고 있다.

12일 장미여관의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장미여관은 멤버 간의 견해 차이로 인하여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 12일을 기점으로 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발표하며 해체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소속사의 공식 발표 직후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 3인은 SNS를 통해 "장미여관은 공식 해체하지 않았습니다"라고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다.

세 사람은 "팬 여러분들께 면목이 없다. 오늘 아침 소속사 명의로 나간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의 잘못을 바로 잡고자 부끄러운 얼굴을 들게 되었다"면서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되었다.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3인은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는 장미여관의 해체가 멤버간 협의 끝에 이뤄진 것이 아님을 엿볼 수 있는 충격적인 폭로였다. 뿐만 아니라 육중완 밴드에 대해서도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5인조 밴드 장미 여관은 2011년 EP 앨범 '너 그러다 장가 못 간다'로 데뷔했으며 '오빠는 잘 있단다', '내 스타일 아냐', '봉숙이'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