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성태 "경제부총리 총알받이로 소득주도성장 밀어붙이나"

SBS뉴스

작성 2018.11.12 10: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성태 "경제부총리 총알받이로 소득주도성장 밀어붙이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전날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한 데 대해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여론의 불만이 만만치 않은데 경제부총리를 총알받이로 앞세워놓고 뒤에서 더 강하게 밀어붙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허수아비로 세워놓았던 장하성 정책실장을 밀어내고 문재인정부의 실세가 직접 진두지휘라도 하겠다는 것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마치 대국민 선전포고라도 하는 듯한 태도에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정책을 수정할 계획이 없다면 도대체 사람을 바꾼 이유가 무엇인지 대통령이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국회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임명한 것과 관련, "다운계약서 작성, 위장전입 등 범법 행위로 사실상 감방에 가도 모자랄 사람"이라면서 "협치는 고사하고 여야정 협의체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독주와 독단을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가 이렇게 요식적이고 형식적인 대통령 인사 절차 기관으로 전락하는 것이 맞느냐"며 "이 시간 이후로 더불어민주당은 어떤 경우든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자고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