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매체 "유엔 북 인권 결의안 채택에 南, 깊이 생각해야 할 것"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8.11.11 0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유엔에 상정된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움직임과 관련해 "그러한 망동이 차후 어떤 파국적인 후과를 불러오겠는가 하는 데 대해 남조선 당국은 심고(深考)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매체는 논평을 통해 "최근 남조선 당국이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예정된 북인권결의안 채택놀음에 가담하려는 동향이 나타나 온 겨레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불과 얼마 전에 역사적인 평양수뇌상봉을 통해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어나갈 것을 약속"했다면서 남측이 "대화 상대방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중상모독하는 범죄문서 채택에 가담"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남측이 미국의 눈치만 보며 그에 추종하는 것으로 연명하는 존재임을 스스로 드러내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매체는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공든 탑이 하루아침에 무너진다는 격언도 다시 한 번 새겨보는 것이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공세를 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