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올해 서울 집값 10년 만에 최고 상승…지방은 14년 만에 하락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8.11.11 09:48 수정 2018.11.11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올해 서울 집값 10년 만에 최고 상승…지방은 14년 만에 하락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서울의 집값 상승률이 10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지방은 14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습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서울 주택매매가격지수는 작년 말보다 6.0% 상승했습니다.

지난 2008년 11.8% 이래 최고였습니다.

특히 올해 서울 아파트 값 상승률은 8.2%로 10년 전과 비슷합니다.

서울 집값을 월별로 보면 7월부터 상승폭이 확대돼 9월엔 전월보다 1.2% 올랐습니다.

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며 주춤했지만 지난달에도 상승률이 0.6%에 달했습니다.

주요 광역시 지역은 10월에 오히려 상승세가 강해졌습니다.

지난달 대구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전월 대비 0.5%로 9월 0.4%보다 올라갔습니다.

2015년 11월 이래 가장 높았습니다.

대전은 0.6%로 9월 0.2%보다 껑충 뛰었습니다.

인천도 0.2%로 지난달 상승률이 더 높았고 광주는 비슷했습니다.

반면 올해 들어 지방 주택가격은 0.8% 내렸습니다.

같은 기간 기준으로는 2004년 -0.8% 이래 첫 하락입니다.

전국 평균으로는 집값이 올해 들어 1% 올랐습니다.

작년 동기 1.2%보다 상승률이 낮습니다.

주력산업 구조조정으로 경기가 좋지 않은 울산과 경남은 각각 -0.7%와 -0.4%로 지난달에도 계속 하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