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수능이 코 앞인데…포항 4개 시험장 내진보강 안 돼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1.11 09:14 수정 2018.11.11 1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능이 코 앞인데…포항 4개 시험장 내진보강 안 돼
오는 15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경북 포항지구 시험장 4곳이 아직 내진보강 공사가 안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1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포항지구 시험장 14곳(포항 12곳, 영덕·울진 각 1곳) 중 대동고, 유성여고, 영일고, 세명고 4곳은 이번 수능이 끝난 뒤 본격적인 내진 공사를 합니다.

이 가운데 대동고는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건물 외벽이 떨어져 나가는 피해로 시험장이 대체됐던 포항 시내 4개 학교 중 하나입니다.

이로 인해 내진 공사가 안 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러야 하는 수험생과 학부모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교육청은 부족한 예산에 학교별로 순차적으로 내진 공사를 하므로 4개 시험장은 아직 내진 공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수능을 치르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작년 지진이 난 포항의 4개 시험장도 시설 안전에는 문제가 없지만 수험생이 불안해할까 봐 시험장을 바꾼 것"이라며 "올해는 포항·경주 모든 시험장에 지진가속도계측기를 설치해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