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피겨 기대주' 15살 임은수, 아쉬운 점프 실수…6위 기록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8.11.10 21:15 수정 2018.11.10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 피겨의 15살 기대주, 임은수 선수가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에서 6위를 기록했습니다.

어제(9일) 쇼트프로그램 4위에 올랐던 임은수는 오늘 프리스케이팅 경기를 앞두고 몸을 풀다가 일본 선수와 강하게 부딪혀 넘어졌습니다.

이 여파였을까요? 연기 때 트리플 살코 점프를 뛰다 그만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임은수는 총점 196.31점의 개인 최고점으로 6위에 자리했는데 200점 돌파도 가능했던 연기라서 실수가 아쉽네요.

우승은 일본의 키히라 리카가 차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