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프로농구 선두 현대모비스, 삼성에 덜미…시즌 첫 연패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11.09 22: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농구 선두 울산 현대모비스가 외곽슛 난조와 턴오버에 스스로 무너지면서 서울 삼성에 덜미를 잡히고 시즌 첫 연패에 빠졌습니다.

현대모비스는 오늘(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삼성과 원정에서 83대 74로 졌습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지난달 27일 서울 SK에 시즌 첫 패배를 당한 뒤 내리 3연승을 내달리며 상승세를 타는 듯했지만 지난 7일 전주 KCC에 85대 75로 잡힌 뒤 삼성에도 패해 이번 시즌 첫 2연패에 빠졌습니다.

체력 배려 차원에서 출전시간 조절에 나선 현대모비스의 라건아는 26분여를 뛰면서 15득점-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 활약을 펼쳤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습니다.

반면 삼성(4승 7패)은 '대어' 현대모비스(8승 3패)를 잡고 최근 2연패의 부진에서 탈출하며 시즌 첫 홈 승리를 따냈습니다.

삼성 벤 음발라는 이번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득점인 34점에 12리바운드의 더블더블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인천삼산실내체육관에서는 원정팀 원주 DB가 경기 종료 2.1초를 남기고 결승 3점포를 터트린 마커스 포스터의 활약을 앞세워 인천 전자랜드를 97대 96으로 힘겹게 꺾었습니다.

DB는 저스틴 틸먼이 손가락 골절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해 외국인 선수 1명으로 전자랜드를 상대했습니다.

포스터는 혼자서 35점에 8리바운드의 원맨쇼를 펼치며 승리의 주역이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