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십고초려 영입' 29일 만에…한국당, 전원책 '문자 해촉'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8.11.09 22:27 수정 2018.11.09 2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당을 혁신하고 인적 청산 이뤄내겠다면서 지난달 자유한국당이 전원책 변호사를 전격 영입했습니다. 그런데 한 달도 안 돼서 오늘(9일) 한국당이 전원책 변호사를 당에서 내보냈습니다. 그걸 문자로 통보했다는데 전 변호사도 그냥 물러설 것 같지는 않은 모양새입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전원책 위원을 조직강화특위 위원직에서 해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국당이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위촉 29일 만에 전격 경질했습니다.

통보는 문자 메시지로 이뤄졌습니다.

전 변호사는 강한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전원책/변호사 (前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 : 드디어 문자로 모든 걸 정리하는구나 하고 알게 됐습니다. 놀라운 일이죠. 말을 자제해야 될 것 같습니다. 잘못하면 폭로를 하거나 비방을 하는 것밖에 되지 않으니까.]

전 변호사는 그동안 인적 쇄신을 주장하면서 특위 활동 기간 연장을 놓고 당내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내년 2월 전당대회를 6월 이후로 미루자면서 '독약인 줄 모르고 대권 욕심을 낸다'는 등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대놓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김 위원장이 직접 영입한 인사입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내 팔을 하나 이렇게 잘라내는 그런 심정으로 이런 결정을 하게 됐습니다.]

전 변호사는 자신을 하청업체 취급했다며 발끈했습니다.

[전원책/변호사 (前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 : 2월 말 전당대회 한다는 말은 12월 15일까지 현역 물갈이를 마치라는 말이에요. 가능하지 않습니다. 인적 쇄신을 하지 말란 말과 똑같아요.]

인적 쇄신을 위해 '십고초려' 했다던 외부 인사를 한 달도 안 돼 내치면서 한국당의 혁신은 시작도 전에 빛이 바랬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최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