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경제 투톱' 동시에 교체됐다…후임에 홍남기·김수현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11.09 21:53 수정 2018.11.09 2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을 오늘(9일) 동시에 교체했습니다. 후임 경제부총리에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이 기용됐습니다.

먼저, 오늘 청와대 발표 내용 남승모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청와대가 결국 김동연, 장하성 경제 투톱의 동시 교체를 선택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2기 경제 투톱으로 먼저 신임 경제부총리에는 알려진 대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했습니다.

예산 재정 분야 전문가로 초대 국무조정실장을 맡아 국정 이해도가 높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사회수석이 승진 기용됐습니다.

경제, 사회, 복지 등 정책 다방면을 두루 섭렵한 전문가이자 포용 국가 비전 수행의 적임자라고 평가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문재인 정부의 철학과 기조의 연속성을 이어가면서 대통령께서 지난 시정연설에서 제시한 함께 잘사는 포용 국가를 힘있게 추진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번 인사로 공석이 된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이, 청와대 사회수석에는 대선 캠프에서 복지공약을 맡았고 연금 분야 전문가로 꼽히는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가 임명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야당 임명 반대로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조명래 후보자를 오늘 환경부 장관에 임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김종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