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종민 "공개연애 하면 여자한테 꼬리표"…황미나 향한 진심은?

SBS뉴스

작성 2018.11.09 0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종민 "공개연애 하면 여자한테 꼬리표"…황미나 향한 진심은?
'연애의 맛' 김종민이 공개연애 경험자로서 황미나에 대한 감정 앞에서 머뭇거렸다.

지난 8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에서 황미나와의 여행 후 마음이 복잡해진 김종민은 절친 천명훈과 낚시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김종민은 "황미나가 좋다. 뇌구조를 그리라고 하면 제일 큰 부분이다"라며 자신의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있는 황미나에 대한 애정과 함께, 현실적인 걱정을 털어놨다. 김종민은 천명훈에게 황미나가 좋지만 "감정이 싹트는 게 겁난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공개연애를 했을 때의 후폭풍에 대한 두려움이었다.

"너무 조심스러운 거 아니냐"는 천명훈의 질문에 김종민은 "난 예전에 공개연애도 해보지 않았나. 이게 어쨌거나 남자도 그렇지만 여자도 손해가 있다. 계속 누구 만났다는 게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니까. 좋은 것만 보면 공개할 수 있는데, 혹시라도 안 좋아졌을 때가 걱정 되는 거다. (황미나를) 상처 주기 싫다"라고 속내를 내비쳤다.

황미나 또한 친구를 만난 자리에서 김종민에 대한 마음을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황미나는 김종민의 생일상을 차려줬을 당시 김종민이 자신에게 "미안하고 고맙다"라고 했던 일을 설명하며 "그냥 좋아하고 기뻐했으면 좋겠는데, 미안하다고 하니 그 이후 말들이 기억이 안 나더라"고 말했다. 황미나는 또 "나 혼자 너무 앞서 갔나라는 생각이 든다. 오빠도 나를 좋아하는 건지 헷갈린다"며 울먹였다.

이후 낚시터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게 된 김종민과 황미나.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 그냥 나도 그냥 '적당히' 방송에 보기 좋게만 해야겠다. 너무 진심을 담았나 보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김종민은 당황하며 눈물을 닦아줬다. 김종민은 황미나가 상처받는 게 싫어서, 자신이 표현에 약한 사람이기에 그런 거라며 이해를 부탁했다. 김종민은 황미나의 손을 꽉 잡아주며 말대신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이제 두 사람의 계약연애 100일이 지났다. 황미나가 이를 언급하며 앞으로 어떻게 될 런지를 묻자 김종민은 "모르겠다"라며 "제작진한테 물어봐야 되나?"라고 되물었다. 계약기간과 상관없이 계속 만날 것이라는 대답이 나올 거라 기대했던 것과 달리, 제작진에 문의해봐야 한다는 김종민의 말에 모두가 어리둥절해 했다. 김종민-황미나의 연애는 진짜 '리얼'이 될 수 있을까.

[사진='연애의 맛' 방송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