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속지 마세요"…홍석천, 김미려 사칭 '메신저 피싱' 주의 당부

SBS뉴스

작성 2018.11.08 11:36 수정 2018.11.08 14: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속지 마세요"…홍석천, 김미려 사칭 메신저 피싱 주의 당부
방송인 홍석천이 메신저 피싱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난 7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그우먼 김미려를 사칭한 피싱범과의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미려를 사칭한 이는 홍석천에게 "오빠 감기 조심하세요. 많이 바빠요?"라며 안부를 물었습니다.

홍석천이 대답 대신 전화를 걸자 피싱범은 "이따가 전화드릴게요. 오빠"라며 통화를 피했습니다.

이어 "친가 쪽에 급히 돈이 좀 필요한데 제 통장에서 빠져나가면 안 된다"며 "오빠가 먼저 주시면 내일 현금으로 뽑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속지마세요수상한 낌새를 눈치챈 홍석천은 "너 같은 XX들은 다 신고해야 한다"고 말하자 피싱 범은 갑자기 홍석천에게 욕설을 하며 "제발 (신고하라)"며 약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경찰에 넘겼다"는 홍석천의 말에도 피싱범은 경찰에 대해 "나랏돈 받아먹고 일도 안 한다"는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습니다.

홍석천은 메신저 피싱범과의 대화 내용과 함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돈 달라 해서 신고한다니까 욕을 하네요"라는 글을 남기며 황당함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이런 문자 오면 꼭 본인과 통화하세요. 절대 믿지 마시고요"라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어 "미려는 둘째 임신해서 쉬고 있는데 어이없는 일이 계속 벌어진다"며 "범죄자들한테 당하지 말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구성= 이선영 에디터, 사진= 홍석천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