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세먼지 비상에 차량 2부제 시행했지만…의원들은 '모르쇠'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8.11.08 02: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세먼지가 엿새째 기승을 부린 어제(7일) 수도권에서는 차량 2부제가 실시됐습니다. 공공기관은 차량 끝번호가 홀수인 차량과 하이브리드 엔진과 임산부 차량만 운행이 가능했는데, 잘 지켜지나 봤더니 지난봄 상황과 크게 달라진 게 없었습니다. 특히 국회의원들의 무신경이 돋보였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침 7시 반 무렵 국회 정문. 번호판 끝자리가 짝수인 차량이 줄줄이 들어갑니다.

차량 2부제 위반 문구가 떠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국회 본관에 가봤습니다. 여기도 번호판 끝자리가 짝수인 승용차가 들어옵니다.

[김해영/더불어민주당 의원 : (왜 짝수 차 타고 오셨어요?) 아침에 급하게 부산시 회의하고 급하게 이동하다 보니까.]

2부제 시행을 몰랐다는 대답에는 여야가 없습니다.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몰랐어요. (오늘 오전 6시부터 의무 대상인데?) 5시에 나왔는데.]

[이철규/자유한국당 : 아, 잘못됐네요. 몰랐어요, 몰랐어요. 오늘 무슨 갑자기, 갑자기 (차량 2부제는) 왜? (미세먼지 때문에요.)]

국회 본관 옆 주차장입니다. 차량 2부제가 시행됐지만 주차장에는 끝 번호가 짝수인 차량이 곳곳에 주차돼 있습니다.

날씨에 따라 시행하는 비상저감조치를 하루 전에 알려주면 어떻게 하느냐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성일종/자유한국당 의원 : 나만큼 (미세먼지) 많이 아는 사람이 없어, 대한민국에. (오늘 짝수차를 타면 안 되는 날인데) 난 몰랐네. 이틀이나 삼일 전쯤에 충분히 알려줘야지. 지금 국회의원이 모르는데 뭐… 어떻게 알아.]

[정운천/바른미래당 의원 : 밤에 갑자기 (차량 2부제) 지키라고 하는 경우가 어딨어요. 잘 홍보하고 지키게 해야지.]

취재진이 지켜본 3시간 동안 끝 번호 짝수차를 타고 국회에 들어간 의원 19명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