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명동 사격장서 일본인이 실탄 훔쳐 도주…경찰 추적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8.11.07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명동 사격장서 일본인이 실탄 훔쳐 도주…경찰 추적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오늘(7일) 낮 2시쯤 서울 명동의 한 사격장에서 실탄 두 발이 분실됐다는 신고를 받고 추적 중입니다.

경찰에 따르면 오늘 중국인과 함께 사격장을 찾은 일본인이 사격을 끝내고는 실탄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사격장 명부와 인근 CCTV를 토대로 이 일본인을 쫓았고, 현재 이들의 숙소를 특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사격장은 지난 9월 16일 영화 촬영 스태프 36살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곳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