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북, 전염병 공동대응…"인도주의적 범위 내에서 지원"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18.11.07 19: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북, 전염병 공동대응…"인도주의적 범위 내에서 지원"
남북이 올해 안에 결핵과 말라리아 등 전염병 정보를 상호 교환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교류가 점차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전염병 방역체계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남북이 서로 공감한 데 따른 조치입니다.

오늘(7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회담은 우리 측에서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과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이 참석했고 북측에서는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과 박동철 보건성 부국장, 박철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참사가 대표로 나왔습니다.

우리 측 대표인 권 차관은 회담 후 "감염병이 어디에서 어떻게 발생하는지 공동대응체계를 마련하기로 합의하고, 올해 안에 시범사업을 하기로 한 것이 가장 큰 성과"라고 평가했습니다.

복지부는 남북 협의를 통해 북한 현장실태방문을 나가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이 UN의 대북 제재를 받고 있어서 물질적 지원이 어렵다는 점과 관련해서 복지부는 예외적인 범위 내에서 최대한 협력할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권 차관은 "약품이나 인적교류는 제재대상이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해가 없도록 통일부와 외교부가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오늘(7일) 구체적인 지원 요청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참석자들을 말했습니다.

북측 대표인 박명수 원장은 "이번 회담은 각종 전염병으로부터 겨레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나가려는 의지가 담긴 합의"라고 총평했습니다.

남북이 보건 관련 회담을 여는 건 '10·4선언' 직후인 2007년 12월 이후 11년 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