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징용 판결' 도 넘은 日 언행에…총리 "현명하지 못 해"

'징용 판결' 도 넘은 日 언행에…총리 "현명하지 못 해"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8.11.07 20:51 수정 2018.11.07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일본이 계속 거칠게 반발하자, 우리 정부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조금 전에는 이낙연 총리가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내고 "일본이 현명하지 못하다"고 공개 비판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늘(7일) 저녁 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입니다.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과격한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며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일본이 사법부 판단을 외교적 분쟁으로 몰아가려 함에 따라 자신도 의견을 말하지 않을 수 없음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타당하지도 현명하지도 못하다는 강한 표현으로 일본을 비판했습니다.

일본 고위 관료들이 한국을 극단적으로 비난, 비하하는 등 일본의 언행이 도를 넘은 만큼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을 명확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아세안·에이펙 순방 기간 한일정상회담 개최는 어려울 것 같다고 했습니다.

어제 국감장에서도 강한 유감 표명과 경고가 이어졌습니다.

[임종석/대통령비서실장 (어제, 국회 운영위) : 일본의 정치행위는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이라고 말씀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어제, 국회 운영위): 일본 정부가 계속 강경하게 대응해 나온다면 우리 정부로서 도 여기에 상응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드립니다.]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말을 아끼고 있지만, 민관 공동기구를 만들어 합동 대응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홍종수,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