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회담 연기' 알았다"…속도 낸 남북관계 영향 없을까

靑 "'회담 연기' 알았다"…속도 낸 남북관계 영향 없을까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1.07 20:15 수정 2018.11.07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러면 청와대를 연결해 우리 정부는 이걸 어떻게 보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전병남 기자, (네, 청와대입니다.) 취소됐다는 이야기가 오늘(7일) 낮에 갑작스럽게 나와서 청와대도 좀 당황했을 것 같은데요.

<기자>

"이번에는 북·미 간의 새로운 접근법이 나올지 주목해달라." 이번 회담에 대해서 이런 기대 섞인 전망과 주문을 한 게 불과 하루 전입니다.

회담 연기 소식에 대한 청와대의 오늘 첫 반응은 "미국으로부터 이미 통보를 받았다"였습니다.

일단 '패싱 논란' 차단부터 나선 거고요, 나머지 질문 대부분에 대해서는 외교부 발표를 참고해달라고만 말하고 직접적인 언급은 자제했습니다.

<앵커>

그럼 외교부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나왔나요.

<기자>

요약하면 "아쉽지만, 과도한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 긴 여정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정도입니다.

1월 초로 전망되는 북·미 정상회담에도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거라고 내다봤습니다.

북한과 미국, 어느 쪽이 회담을 연기한 거냐는 질문에는 청와대도 그리고 외교부도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앵커>

그런데 북한과 미국의 협상이 자꾸 늦어지면, 올해 말을 목표로 속도를 냈던 남북관계는 어떻게 되는 겁니까.

<기자>

연말까지 남북 간의 이슈는 크게 3가지입니다.

우선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종전선언 그리고 철도·도로 착공식인데요, 북·미가 늦어지면 대북제재 해제에 변화가 생기는 시점 역시 늦어지겠죠.

철도·도로 연결 같은 남북 간의 시간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김 위원장 답방은 꼭 북·미와 연계된 게 아니다", "종전선언은 실무급에서도 할 수 있다" 이런 얘기가 나오고는 있지만, 이 역시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그림이 있어야만 힘을 받을 수 있는 아이디어입니다.

청와대는 그럼에도 폼페이오 방북이 무산됐던 지난 8월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상황이라면서 낙관적인 시각을 유지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서진호, 영상편집 : 오노영, 현장진행 : 전경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