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미 고위급 회담 하루 전 돌연 연기…누가 먼저 틀었나

북미 고위급 회담 하루 전 돌연 연기…누가 먼저 틀었나

유병수 기자 bjorn@sbs.co.kr

작성 2018.11.07 20:08 수정 2018.11.07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일(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한과 미국의 고위급 회담이 오늘 갑자기 연기됐습니다. 회담 날짜가 공개된 지 하루 만에 만남이 전격적으로 미뤄진 겁니다. 왜 회담을 연기한 건지, 또 누가 먼저 미루자고 한 건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는데, 미국 정부는 다시 일정을 잡을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먼저 유병수 기자입니다.

<기자>

내일로 예정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습니다.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서면을 통해 양측이 가능한 일정에 다시 일정을 잡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회담 연기 배경이나 어느 쪽이 먼저 연기를 요청했는지 등 구체적인 이유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회담 이상기류는 김영철 부위원장이 회담 하루 전인 오늘까지도 뉴욕행 비행기를 탈 베이징 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감지됐습니다.

북한이 이견 조율에 불만을 품고 먼저 회담을 튼 게 아니냐는 게 외교가의 지배적인 해석입니다.

그동안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까지 나서 거세게 제재 완화를 요구했지만 미국 측은 외교적 수사에 불과하다며 반응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속도 조절에 나섰다는 또 다른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가시적 성과가 보장되지 않은 상황에서 회담을 강행했다 결과가 미미할 경우 트럼프식 대북 협상에 대한 견제의 목소리가 더욱 커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미 국무부가 추후 협상이 재개될 것이라며, 대화의 문을 열어뒀다는 점에서 큰 틀에서 협상의 판은 깨지지 않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