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 회담무산·동력상실 방향 아냐"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1.07 16: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 회담무산·동력상실 방향 아냐"
청와대는 미국 뉴욕에서 내일 열릴 예정이던 북미 고위급회담 일정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미리 연기 소식을 통보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미국 측으로부터 회담 연기에 대해 사전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입장은 외교부를 통해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과도하게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고 기자들에게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고위급회담이 연기됐다고 발표하면서 "서로의 일정이 허락될 때 회담 일정이 다시 잡힐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를 부정적으로 보는가 긍정적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어제 제가 말씀드렸던 흐름에서 벗어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연기됐다고 해서 북미회담이 무산되거나 북미회담의 동력이 상실되는 방향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어제 브리핑에서 북미 고위급회담 예정 사실을 언급한 뒤 "(미 국무부 발표에) 싱가포르 선언의 4가지 합의사항을 논의한다고 밝힌 데 주목했으면 한다"며 "지금까지는 3·4번 항목인 한반도 비핵화와 유해발굴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면 이번 고위급회담은 1·2번인 새로운 미북 관계 수립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해 본격적으로 협상이 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긍정적 전망을 제시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것으로 알려진 핵 리스트 제출이 어렵다는 취지의 발언이 회담 연기와 관련 있느냐'는 물음에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대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