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북 11년 만의 의료회담…"의료물품 지원 등 논의"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18.11.07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7일) 오전 10시부터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는 남북 대표단이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을 가졌는데요, 방금 전 끝나고 합니다. 인도주의적 의료물품 지원 또 전염병 방지 대책 등 다양한 안건에 대한 논의가 있었습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이 7시간 가까이 진행됐습니다.

우리 측에서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이, 북측에선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이 각각 남북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차관 : 사람이 통제할 수 없는 곤충이라든지 모기를 통해 전염력이 확산할 수 있기 때문에 남북이 힘을 모아 차단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박명수/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 : 평양공동선언에 방역 및 의료 분야에서 협력 강화를 명시한 것은 무병장수하면서 인류 최상의 문명을 (누리려는 것입니다.)]

남북이 보건·의료 관련 회담을 갖는 건 2007년 12월 이후 11년 만입니다.

현재 북측에 의료 물품이나 의료 시설을 지원하는 행위는 UN 대북제재로 막혀 있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서는 대북제재가 완화됐을 때를 대비해 북한이 필요한 의료물품을 파악하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또 대북제재가 예외로 허용하는 인도주의 범위에서 지원 가능한 물품과 전달 방법도 다뤄질 전망입니다.

남북 대표단은 남북교류 확대에 대비해 전염병 발생 시 확산방지 대책도 논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