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아세안· APEC 기간 러 푸틴·美 펜스와 회담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1.07 1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아세안· APEC 기간 러 푸틴·美 펜스와 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18일 참석하는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양자 회담을 합니다.

이와 함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양자 회담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오늘(7일) 오전 브리핑에서 "이번 다자 정상회의 기간 중 러시아·호주 등과 양자 회담을 하고 양국 간 실질 우호 협력 증진과 지역 및 국제문제 관련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며 "미국 펜스 부통령과도 면담을 갖는 방안을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시 주석과의 양자 회담 여부와 관련해서도) 만나는 게 좋겠다는 판단에 따라 추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과의 양자 회담은 작년 12월 이후 11개월 만이며,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은 지난 6월 이후 5개월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 제21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제13차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 참석하는 데 이어 17∼18일에는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해 제26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 및 펜스 부통령 등과의 양자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 구축 문제를 협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조만간 재개될 북한과 미국의 협상을 토대로 구체화할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