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통렬히 반성"…국방장관, 5·18 성폭력 머리 숙여 사과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8.11.07 1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 계엄군의 성폭행이 최근 국가기관 조사에 의해 사실로 확인됐는데, 이에 대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오늘(7일) 통렬하게 반성한다며 머리 숙여 사과했습니다. 앞으로 출범할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최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머리를 숙였습니다. 5·18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이 확인된 것에 대해 통렬히 반성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정경두/국방부 장관 : 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 작전으로 무고한 여성 시민에게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입힌 것을 통렬히 반성합니다.]

정 장관은 민주화운동 현장에서 여성의 인권을 짓밟는 참혹한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깊은 상처와 고통을 드린 점에 대해 정부와 군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정 장관은 앞으로 출범하는 5·18 민주화 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에도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성폭행 가해자와 가해 부대 진상규명을 위해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위에 관련 자료 제공을 비롯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 장관은 이와 함께 피해 여성들의 명예회복과 치유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 장관이 5·18 관련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앞서 지난 2월 계엄군의 헬기 사격 사실이 드러나면서 당시 송영무 장관이 전 국민에게 사과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