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경두, '5·18 계엄군 성폭행'에 "통렬히 반성·머리숙여 사죄"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8.11.07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경두, 5·18 계엄군 성폭행에 "통렬히 반성·머리숙여 사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오늘(7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이 확인된 것과 관련, "정부와 군을 대표하여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 직접 발표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조사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 당시 성폭력에 관한 정부 조사에서 계엄군 등에 의한 성폭행과 추행, 성고문 등 여성인권 침해행위가 확인됐다"면서 머리 숙여 사과했습니다.

그는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바랐던 민주화운동의 현장에서 여성의 인권을 짓밟는 참혹한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 작전으로 무고한 여성 시민에게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가해자 또는 소속부대를 조사하고 5·18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상 진상규명의 범위에 '성폭력'을 명시할 것을 제언한 진상조사단의 권고를 엄중히 받아들여 군에 의한 성폭력의 과오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