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기무사, 朴 지지율·국면전환 위해 세월호 TF 운영"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8.11.07 0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옛 국군기무사령부의 세월호 사찰 의혹을 수사해온 국방부 특별수사단이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기무사가 당시 박근혜 정권을 위한 국면 전환을 목적으로 민간인 사찰, 불법 감청을 저질렀다고 최종 결론 내렸습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25일째 되던 날, 당시 기무사가 청와대에 보고한 문건입니다.

6·4 지방선거 이전 국면 전환과 VIP, 대통령 지지율 회복이 '고려사항'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이런 정치적 목적을 위해 기무사가 '세월호 TF'를 운영했다는 게 군 특수단 결론입니다.

실종자 가족의 성향은 물론 개인 블로그, 중고거래 내역까지 사찰했습니다.

국가나 국민이 아닌, 당시 권력에 철저히 복무했다는 건데, '세월호 수장' 방안을 보고한 것도 같은 맥락이었습니다.

[전익수/군 특별수사단장 (어제) : (세월호) 수색 포기를 시키기 위해서는 유가족들에게 불리한 여론을 형성하는 첩보를 수집하는 게 필요했고….]

유병언 전 회장 검거 과정에서는 불법 감청도 했는데 이를 보고받은 당시 청와대, "최고의 부대"라고 치하했습니다.

정황상 당시 윗선, 즉 청와대 고위 간부나 이재수 당시 기무사령관 등의 개입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데 군 특수단은 일단 관련자 5명을 기소하고, 윗선 수사는 민간 검찰에 맡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