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북미 4대 합의사항 논의 주목해달라"…청와대, 이례적 요청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11.07 0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뉴욕 북미 고위급 회담은 현지시각 8일 열립니다. 이제 임박했는데요. 이와 관련해서 청와대가 언론에 이례적인 주문을 해서 관심을 모았습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번 북미협상에서 새로운 환경이 조성될 거라면서 협상이 어떤 점에 집중되는지 주목해달라고 언론에 요청했습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폼페이오-김영철, 두 사람의 북미 고위급 회담이 현지시각 8일 뉴욕에서 열린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습니다.

비핵화와 함께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4대 합의사항의 진전을 논의한다고 했는데, 청와대는 이 4대 합의사항 논의에 주목해 달라고 했습니다.

그동안은 4대 합의사항 중 3·4번 항목인 비핵화와 유해 발굴이 주로 논의됐던 만큼, 이번에는 1·2번 항목, 새로운 북미 관계와 한반도 평화정착이 본격적으로 다뤄지지 않겠느냐는 겁니다.

청와대가 대변인 공식브리핑을 통해 언론에 특정 사항을 주목해달라고 요청한 것 자체가 이례적입니다.

청와대는 미 중간선거 이후의 북미 협상은 새로운 접근법을 취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는데, 종전선언이나 인도적 지원 같은 미국의 상응 조치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됩니다.

청와대는 또 북미 대화에 진전이 있으면 주한 미군을 비롯한 한반도 군사태세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던퍼드 미 합참의장 발언에 대해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약화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한 점을 상기해달라며 북미 관계와 한미 동맹은 별개임을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