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朴 정부 기무사, 세월호 수장방안 靑 보고"…軍 수사 종료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8.11.06 1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기무사가 세월호 수장 방안을 청와대에 보고하고 조직적으로 유가족들을 사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군 특수단은 장성 2명 등 고위 장교 3명을 구속하고 세월호 수사를 마무리했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기무사 의혹 군 특별수사단은 넉 달 동안 관련자 110명을 소환 조사하고 이메일 등 전자정보 60만 건을 분석해 오늘(6일)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전익수/군 특수단장 : (기무사는) 추락한 대통령의 지지율을 회복하기 위하여 세월호 사건 발생 초기부터 세월호 TF를 구성하여 운영하였습니다.]

군 특수단에 따르면 기무사는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전 부대 차원으로 세월호 정국 조기 전환 방안을 수집했습니다.

이 가운데 세월호 수장 방안 등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외교·안보 핵심 직위자에게 보고됐습니다.

조직적인 유가족 사찰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기무사 610부대는 실종자 가족이 머물던 진도 체육관 등에서 가족 개개인의 성향, 가족관계, TV 시청 내용, 음주 실태 등의 첩보를 수집했습니다.

310부대는 안산 유가족과 단원고 복귀 학생 동정, 유가족 단체 지휘부의 정치 성향을 비롯해 합동분향소 주변 시위 상황 등을 파악했습니다.

2014년 6월 11부터 유병언 사망 확인 때까지 유병언 검거를 위한 TF를 구성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군 특수단은 610부대장과 310부대장 등 3명을 구속기소 하고 세월호 TF 현장 지원총괄과 유병언 검거 TF장 등 2명은 불구속기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