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마르세유서 건물 두 채 붕괴…사상자 파악중

배재학 기자 jhbae@sbs.co.kr

작성 2018.11.06 00:00 수정 2018.11.06 0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랑스 남부도시 마르세유의 구도심 한복판에서 건물 두 채가 갑자기 무너졌습니다.

현지 언론은 현지시간 5일 오전 9시쯤 마르세유의 오베뉴가에 있는 4, 5층짜리 건물 두 채가 갑자기 무너져 내려, 구조대들이 혹시 있을지 모를 사상자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무너진 이 건물들은 지어진 지 100년이 훨씬 넘었으며 붕괴 건물 중 하나는 당국의 안전진단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결론 나 출입금지 명령까지 내려진 상태였습니다.

붕괴 당시 두 건물 안에 사람이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붕괴 당시 건물 인근을 지나던 행인 2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대는 건물 잔해에서 수색작업을 벌이는 한편, 옆 건물들에 있던 사람들을 혹시 모를 추가 붕괴에 대비해 대피시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