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소기업 제조업 생산 4.3%↓…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

중소기업 제조업 생산 4.3%↓…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05 07: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소기업 제조업 생산 4.3%↓…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
올해 중소기업 제조업 생산이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9월 중소기업 제조업 생산지수는 2015년을 100으로 했을 때 97.0으로 1년 전보다 13.9% 감소했습니다.

중소기업 제조업 생산은 올해 2월부터 8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1∼9월 중소기업 제조업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줄어들면서 2009년 -8.8%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같은 기간 대기업 제조업 생산은 중소기업과 마찬가지로 3년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지만, 낙폭은 0.4%에 그쳤습니다.

중소기업 제조업 생산은 주로 자동차부품업, 기타금속가공업, 플라스틱제조업 등에서 감소 폭이 컸다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입니다.

주력산업으로 꼽혔던 자동차·조선업의 불황이 중소기업이 대다수인 하청·협력업체로 옮아가면서 그 파장이 커지는 모습입니다.

중국 제조업 부상, 공장 이전 등으로 봉제·의류업 생산도 최근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선·자동차 산업에서 대기업 의존도가 높은 산업구조 특징상 주력 제조업의 불황이 중소기업으로 확대되는 것은 불가피하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실제로 2009년 금융위기 때도 대기업 제조업 생산이 4.3% 감소했을 때 중소기업은 두배 수준인 8.8% 급감한 바 있습니다.

중소기업 상황이 좋지 않기는 서비스업도 마찬가지입니다.

올해 1∼9월 중소기업 서비스업 생산은 1년 전보다 1.6%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이는 전년 증가 폭 2.1%보다 축소된 것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반면 대기업 서비스업 생산은 전년과 같은 수준인 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소 서비스업 생산 둔화는 식당·주점 등 숙박·음식점업 불황이 주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통계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통계청의 제조업 통계상 중소기업은 계열사를 포함해 종사자가 300명 미만인 기업입니다.

서비스업 통계상 중소기업은 중소기업법에 따라 업종별로 매출액이 일정 금액 이하인 기업을 뜻합니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주력산업 구조조정이나 건설업 부진 등이 중소기업 생산 위축에 주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